국제일반

[영상]코로나에 두번 죽는 밍크…덴마크서 대량 살처분 이어 전력용 연료로

[서울경제 짤롱뉴스]

덴마크 한 농장의 밍크./출처=SCMP 유튜브


덴마크에서 코로나19를 확산한다는 이유로 밍크를 대량 살처분한 가운데 이번엔 이 사체를 발전용 연료로 소각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덴마크는 살처분된 수백만 마리의 밍크 사체를 흙더미에서 파내 이날부터 소각하기 시작했다. 이들 사체는 지난해 11월 코로나19 변이를 퍼트리는 것으로 지목된 밍크 농장에서 살처분된 것으로, 1,700만 마리에 달했다. 당시 사체는 2m 깊이로 한꺼번에 파묻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중 일부가 부패 과정에서 부풀어 오르면서 흙더미를 뚫고 나오는 끔찍한 장면이 연출됐다.

지난해 11월 데마트의 한 밍크농장에서 당국 관계자와 직원들이 코로나19를 확산한다는 이유로 대량 살처분한 밍크를 묻기 위해 정리하고 있다./출처=SCMP 유튜브



사체 더미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돼 불안이 커지자 덴마크 당국은 사체 소각을 검토했고 6개월이 지난 이날 실행에 옮겼다.당국은 이날 부패해가는 사체 더미에서 30t을 파내 민간 화력 발전소의 소각장으로 보냈다. 가정에서 나온 일반 쓰레기와 함께 전력용으로 태우기 시작했다. 발전소 관계자는 "평소처럼 일반 쓰레기를 소각할 때와 같은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14일에는 추가로 30t을 파내 초고온 소각로에서 태울 예정이ㅈ다.

관련기사



지난해 11월 덴마크에서 살처분된 밍크들이 매립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방안이 성공을 거두면 발전소 측은 밍크 사채 1,000t을 사들여 13개 소각로에서 처리한다는 구상이다. 결국 모피용으로 사육된 밍크가 코로나19를 이유로 살처분 당한 뒤에도 무덤에서 파헤쳐진 뒤 7월 중순까지 전력용 연료로 쓰인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발전소 측은 "밍크가 앞으로 어떤 문제를 일으킬지는 모르겠지만 여기서는 작업 대상에 해당한다"며 "그것은 전기를 만드는 화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