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사육사에 매달려 “놀아주세요”…에버랜드 아기판다 푸바오, 유튜브 1,000만뷰 돌파

에버랜드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2분 길이 영상

해외 시청자도 “귀엽다”…반응 폭발적

유튜브에서 1,000만뷰를 돌파한 에버랜드 아기판다 영상 캡처 이미지 /사진제공=삼성물산


에버랜드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아기판다 푸바오 영상이 최근 조회수 1,000만회를 돌파하며 글로벌 팬심을 잡는 데 성공했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사장 한승환)은 푸바오 영상이 조회수 1,000만회를 넘었다고 24일 밝혔다. 화제의 영상은 아기판다가 사육사 다리에 매달려 놀아 달라고 조르는 듯한 모습을 담은 1분 56초 길이의 영상으로, 지난 해 12월 중순 에버랜드 유튜브 채널에 최초 게시됐다.

영상 속 주인공은 지난 해 7월 에버랜드에서 국내 최초로 태어난 암컷 아기판다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다. 마치 같이 놀아 달라고 떼쓰는 어린 아이 마냥 천진난만한 표정을 짓고 있는 아기판다와 판다 할배로 불리는 강 사육사의 모습이 환상적인 케미를 만들어내며 유튜브에 올라오자마자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에 최초 게시된 지 5일 만에 조회수 100만회를 돌파한 이후, 지금까지 조회수가 꾸준히 늘어나며 5월 24일 현재 조회수 1,030만회를 기록 중이다.

관련기사



에버랜드 관계자는 “유튜브 스튜디오를 분석해보니 일반적인 유튜브 영상이 시간이 지나면 조회수 상승세가 감소하는 반면, 해당 푸바오 영상은 최근 한 달간 조회수가 230만회에 달하는 등 아직까지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생후 300일을 넘어선 아기판다 푸바오 사진 /사진제공=삼성물산


특히 푸바오는 국내는 물론 미국, 인도 등 해외 시청자층도 절반 이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해당 영상을 시청한 국내외 이용자들은 1만1,000만개가 넘는 유튜브 댓글을 통해 “아 진짜 너무너무너무 귀엽다”, “넘 사랑스러워서 워쪄”, “Oh my heart. This is too cute”, “It looks like a panda doll. So cute” 등 다양한 반응을 세계 각국 언어로 표현하고 있다.

한편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살고 있는 아기판다 푸바오는 최근 생후 300일을 넘어서며 현재 몸무게가 32kg로 태어났을 때보다 약 160배 이상 증가하는 등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 또한 푸바오 인기에 힘입어 많은 기업들에서 푸바오를 모델로 활용한 제휴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