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터졌다…오픈 3일 누적 매출 1억7,000만 원

지난 28일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오픈

사흘간 누적 방문자 수 6,500여 명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에 문을 연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있다./사진 제공=무신사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에 문을 연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있다./사진 제공=무신사




무신사의 자체 브랜드(PB) ‘무신사 스탠다드’가 오프라인 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 문을 연 지 3일 만에 누적 매출 1억 7,000만 원을 올린 것이다.

무신사는 지난 주말까지 사흘간 총 6,500여 명이 무신사 스탠다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에 방문하고, 1억 7,000만 원의 누적 매출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무신사 관계자는 “지난 28일 개점 당일부터 주말 동안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앞에는 매장 오픈을 기다리는 사람들로 긴 대기 줄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며 “특히 비가 내리는 상황에도 대기 인원이 줄지 않을 만큼 많은 인파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에 문을 연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사람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무신사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에 문을 연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사람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무신사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는 지난해 연간 온라인에서만 1,1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SPA 업계 신흥강자로 떠오른 무신사의 첫 번째 정식 오프라인 매장이다. 지하 1층~지상 2층에 총 850㎡(250평) 규모로, 상품 구매는 물론 다양한 브랜드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지하 1층과 지상 2층에 위치한 피팅룸에는 조명과 거치대가 설치, 스튜디오를 연상케 하는 ‘라이브 피팅룸’이 마련돼 있다.

아울러 온·오프라인 연동(O2O) 결제 시스템으로 고객 편의성도 높였다. 제품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무신사 온라인 스토어에서 주문하고 별도 배송을 받을 수 있다. 반대로 온라인 스토어에서 먼저 구매·결제를 한 뒤 매장 밖에 마련된 ‘픽업존’에서 상품을 수령할 수도 있다.

한편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는 고객 및 직원의 안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영업시간 전 방역 조치를 철저히 시행하고 있다. 모든 매장 입장객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체온 측정을 필수로 진행하고, 매장 내 혼잡을 줄이기 위해 동시 입장객 수를 150명으로 제한해 운영한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백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