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K콘텐츠 육성" CJ ENM 5년간 5조 쏜다

올해만 8,000억 투자

강호성 CJ ENM 대표가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본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성장 전략 등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CJ ENM강호성 CJ ENM 대표가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본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성장 전략 등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CJ ENM





국내 최대 종합 콘텐츠 기업 CJ ENM이 향후 5년간 드라마·영화·음악 등 ‘K콘텐츠’ 제작에 총 5조 원을 투자해 넷플릭스·디즈니 등 세계적인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강호성 CJ ENM 대표는 31일 서울 마포구 본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 ‘비전 스트림’에서 “올해에만 8,000억 원의 콘텐츠 투자 비용이 잡혀 있다”며 이 같은 청사진을 제시했다. 양질의 지식재산(IP) 양산 시스템과 인프라를 구축해 궁극적으로는 장르와 플랫폼의 경계를 넘나드는 ‘트랜스미디어 콘텐츠’ 제작·유통 생태계를 갖추는 것이 목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강 대표는 “전 세계인이 한국 영화를 연 2~3편 보고, 월 1~2회 한국 음식을 먹고, 한국 드라마를 매주 1~2편 시청하고, 매일 1~2곡의 한국 음악을 들으며 일상 속에서 ‘K컬처’를 즐기게 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violator@sedaily.com


박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