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서울시교육청, 서울대 신속PCR 관내 학교에 시범 도입

전면 등교 대비...기존 이동식PCR 등과 함께 다중검사체계 구축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이 등교 확대에 대비해 서울대에서 실시중인 코로나19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관내 학교에 시범 도입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학교 방역 안전망 구축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대와 협력해 7월 한 달 동안 기숙사 운영 학교와 특수학교 등 5개교에서 신속 PCR 검사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대상은 5개교(특성화고 2교, 특목고 1교, 자사고 1교, 특수학교 1교)의 학생과 교직원, 서울시교육청 교육연수원 연수원생이다. 신속 PCR 검사는 기존 PCR 검사와 달리 1∼2시간이면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교육청은 현재 시행하고 있는 이동검체팀 PCR 검사·기숙학교 19곳에 대한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과 함께 신속 PCR검사까지 운영해 코로나19 다중검사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서울시교육청은 각 학교에 방역 인력 지원도 늘린다. 오는 14일부터 등교가 확대되는 중학교 가운데 학생 수가 500명 이상인 190곳에 학교당 1명씩 방역 인력을 지원한다.

2학기 전면 등교를 위해서는 모든 학교에 각 2명씩 방역 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면 등교 시 급식 방역관리 강화를 위해 3교대 이상 분산 급식을 해야 하는 학교에는 학교 급식 보조 인력을 지원한다.

원격 수업 장기화로 부족했던 학생들의 신체활동 참여를 늘리기 위해서는 여러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고 비만·저 체력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건강체력교실도 운영한다.

조 교육감은 자발적으로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하는 학교에 대한 지원정책도 시행한다고 밝혔다. 고교학점제 시행을 대비한 교육과정을 운영토록 하고 전환 당시 재학생의 등록금을 감면해준다. 고교학점제에 대비해 일반고로 전환한 자사고에 도입될 ‘교과중점시범과정’ 학급은 다양하고 특색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전환 1년 차 신입생부터 2024학년도까지 시범 운영된다.

조 교육감은 일부 학교에서 학생생활규정을 통해 속옷 등을 과도하게 규제하고 있어 규정의 제·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특별 컨설팅도 실시하기로 했다. 관내 여자 중·고교 중 학생생활규정에 속옷 규정이 있는 31개교 대상으로 특별 컨설팅을 하고 과도한 규제를 시정하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