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정부, 수소 저장·운송 '인프라 로드맵' 하반기 공개

■수소경제 활성화 정부 지원은



정부는 우리 기업들이 수소 활용 부문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역량을 보유한 만큼 저장·운송 부문과 같은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수소경제가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이번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으로 한국이 수소시장에서 ‘패스트 팔로어’를 넘어선 ‘퍼스트 무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0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올 하반기에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담은 신규 로드맵을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 로드맵에는 석유화학·플랜트 산업 기반, 풍부한 수소 관련 기술 경험, 완비된 액화천연가스(LNG) 공급망 등을 활용한 보다 촘촘한 수소 인프라 구축 방안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울산·여수·대산 등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중심으로 수소 파이프라인과 고순도 수소 생산기술은 이미 확보돼 있는 만큼 관련 인프라 구축 시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관련기사



정부는 또 앞서 공개한 수소 관련 로드맵을 통해 수소 공급량을 오는 2040년까지 526만 톤으로 늘리는 한편 수소 생산의 ‘규모의 경제’ 확보를 통해 가격을 2040년까지 1㎏당 3,000원 수준까지 낮춘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또 연구개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수전해로 만드는 ‘그린수소’ 생산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2월 시행된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관련 기업 육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정부는 이달 수소 전문 기업 11개를 선정한 데 이어 관련 기업 수를 2040년까지 1,000개로 늘릴 예정이다.

청와대 또한 이 같은 수소경제 인프라 구축 및 관련 기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9일 ‘서울포럼 2021’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수소를 선두 삼아 청정에너지 강국이 될 것”이라며 “서울포럼에서 대한민국 혁신 성장을 위한 방안이 폭넓게 논의되기 바라며 정부도 여러분의 의견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세종=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세종=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부 세종=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