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韓 30대 첫 당수 등장에 외신도 '서프라이즈'…"놀라운 승리"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뒤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헌정사 최초 30대 당수 출현에 외신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로이터 통신은 11일 "한국의 보수 야당이 내년 대선에 도전하기 위해 젊은이를 선택했다"며 "이준석은 한국의 주요 정당 역사에서 가장 젊은 지도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준석 신임 대표의 하버드대 졸업 등 이력을 간략히 소개한 뒤 "그의 놀라운 승리는 정치인들에 대한 환멸이 커지는 상황에서 나왔다"고 진단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한국의 주요 야당이 국회의원으로 일해본 적 없는 36세 지도자를 뽑았다"고 전했다.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보수 정당에 합류했지만, 나중에 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비판했다고 전했다.



다만 블룸버그는 한국의 현행 헌법이 대통령 출마 자격을 만 40세 이상으로 규정하기 때문에 이 대표가 내년 대선에 출마하기에는 나이가 적다고 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 대표가 놀라운 승리를 거뒀다며 "그는 보수 정당에서 최연소 지도자가 됐다"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그가 40세 이상 국민이 나갈 수 있는 내년 대선에는 출마할 수 없지만 쇄신을 바라는 사람들의 지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스페인 EFE 통신은 "그의 젊음과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점을 생각할 때 놀랍다"고 평가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전략·콘텐츠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