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네가 왜 거기서 나와?" 러시아 실종견, 북국해 빙원에서 극적 구조

[서울경제 짤롱뉴스]

지난달 28일 러시아 북부 북극해 빙원에서 사모예드 한 마리가 쇄빙선 직원들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출처=모스크바타임즈


러시아의 한 가정집을 나간 반려견이 1주일 만에 북극해 빙원에서 발견돼 극적으로 구조됐다.

8일(현지시간) 모스크바타임즈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러시아 한 쇄빙선의 선원들은 러시아 북부 케이프 카메니 인근 한 지역에서 이동하던 중 개 짖는 소리를 들었다.



선원들이 밖을 내다보니 얼음 위에 사모예드 한 마리가 서있었다. 선원들은 곧바로 쇄빙선을 멈추고 사다리를 내려 사모예드 구조작업에 들어갔다. 쇄빙선으로 끌어올린 사모예드는 발을 다친 상태였지만 생명에는 이상이 없었다.

관련기사



지난달 21일 집을 나간 반려견이 북극해 인근 빙원에서 발견된 모습./출처=유튜브


선원들은 인근 지역 주민들과 연락을 취해 주인을 찾기 시작했다. 수소문 끝에 인근에 살던 주인과 연락이 닿았고 사모예드는 주인의 품으로 돌아갔다.

앞서 지난달 21일 사모예드는 산책을 하러 집을 빠져나간 후 집에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주인은 소셜미디어에 실종 소식을 알리며 밤새 반려견을 찾았지만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다.

사모예드는 현재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인은 "에이카가 어떻게 그곳까지 갔는지 모르겠다"며 "선원들이 아니었다면 아마 에이카는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