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한국-이스라엘 백신 스와프 협의 중…화이자 70만회분 받는다

한-이스라엘 정부 스와프 계약 협의 중

70만회분 받은 후 10월께 돌려주는 일정




한국과 이스라엘 정부가 백신 교환(스와프)을 협의 중이다. 한국이 이스라엘로부터 화이자 잔여 백신 70만 회분 가량을 제공 받고 4분기께 한국이 되돌려주는 방식이다.

관련기사



6일 방역당국은 “한국 정부가 이스라엘 정부와 백신 스와프를 협의 중이며 구체적인 내용을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스라엘 현지 언론은 이스라엘 정부와 한국 정부가 5일 밤 백신 스와프 계약을 체결했으며, 한국에 화이자 백신 70만회 분량을 제공한다고 보도했다. 유통 기한이 임박한 잔여 백신을 한국에 보내고 9~10월께 같은 물량을 한국이 돌려준다는 내용이다. 이스라엘은 최근 잔여백신 재고를 줄이기 위해 영국, 체코 등 일부 국가와 스와프 협상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 12월부터 화이자 백신으로 높은 수준의 면역률을 나타내면서 백신 재고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다만 이스라엘 역시 최근 청소년 접종을 서두르고 있어 물량을 충분히 늘리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스라엘에서도 델타변이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한 탓이다. 이스라엘은 오는 9일까지 12~15세 아동·청소년에 대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