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정의용 장관, 셔먼 美 국무부 부장관 접견... 코로나19 등 논의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 서울 외교부를 방문한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만나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확산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관련기사



22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셔먼 부장관과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양측은 한미동맹과 기후변화, 코로나19 변이 확산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접견에는 최근 미 국무부의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에 임명된 마크 램버트와 킨 모이 동아태 수석부차관보도 배석했다.

셔먼 부장관은 23일까지 정부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을 진행한 뒤 출국할 예정이다. 당초 이번 순방에서 한국을 비롯해 일본, 몽골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진 셔먼 부장관은 25일 중국 방문 일정이 추가됐다. 미중 갈등관계가 부각되는 가운데 양측은 대북문제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