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9명 뛰니 골판지 침대 '와르르'…역도 진윤성도 "일주일만 버텨줘" [도쿄 올림픽]

선수촌 골판지 침대 논란 계속돼

선수들 SNS 통해 내구성 직접 검증

이스라엘 대표팀 선수들이 골판지 침대의 내구성을 확인하고 있다./벤 와그너 틱톡


2020 도쿄올림픽의 뜨거운 이슈 중 하나인 선수촌 골판지 침대의 내구성을 확인하기 위해 선수들이 발벗고 나섰다.

28일(한국시간)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에 따르면 이스라엘 야구 대표팀의 벤 와그너가 이 실험을 주도했다. 와그너를 비롯한 이스라엘 대표팀 동료들은 한 명씩 인원을 늘려가며 점프했을 때 골판지 침대가 몇 명까지 버텨내는지 확인했다. 골판지 침대는 성인 남성 8명까지 견뎌냈지만 9명이 동시에 점프하자 완전히 무너졌다.



와그너는 "올림픽 선수촌 침대와 관련해서 많은 질문을 받았다"며 "그래서 이 골판지 침대가 부서지는 데 얼마나 많은 이스라엘 선수가 필요한지 확인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와그너는 영상에 "남는 침대 있는 사람 없나요?"라고 자막을 달았다. 그는 이 영상을 곧 내렸다.

관련기사



한국 역도 국가대표 진윤성은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골판지 침대 상태를 공개했다./진윤성 인스타그램


선수촌의 골판지 침대는 도쿄올림픽 개막 전부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골판지 침대의 크기는 길이 약 210㎝, 폭 90㎝, 높이 40㎝이며 약 200㎏까지 견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기대했던 친환경 이미지는 사라지고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으로부터 '안티-섹스(Anti-Sex·성관계 방지)' 침대라는 조롱을 받기도 했다. 붕괴 우려 때문에 성관계가 불가능할 것이라는 뜻이다.

호기심 강한 일부 선수들은 내구성을 직접 검증하기도 했다. 뉴질랜드 조정 선수인 숀 커크햄은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올려 "숙소에 대해 보여주겠다"며 침대에 앉았다. 그가 털썩 앉자 침대 프레임은 단숨에 찌그러졌다.

한국 역도 국가대표 진윤성도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골판지 침대 상태를 공개했다. 그가 올린 영상 속 골판지 침대는 너덜너덜하게 찢어져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았다. 진윤성은 영상에다 "일주일만 더 버텨봐…. 시합까지만"이라고 썼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