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금메달 시상식에 中 국가 울려퍼지자…"우리는 홍콩이다"

[서울경제 짤롱뉴스]

26일 홍콩 대형 쇼핑몰 APM에서 홍콩 시민들이 홍콩 펜싱 국가대표 청카룽의 시상식에서 중국 국가 연주되자 "우리는 홍콩이다(We are Hongkong)"이라고 외치고 있다. /출처=유튜브 BoomHead




홍콩 펜싱 국가대표 청카룽의 시상식에서 중국 국가가 연주되자 홍콩 시민들이 “우리는 홍콩이다(We are hongkong)”를 연호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관련기사



26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에드가 청카룽(24) 홍콩 펜싱 대표는 이날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펜싱 남자 플뢰레 개인전 결승전에서 우승했다. 이는 홍콩 펜싱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홍콩이 금메달을 획득한 것은 지난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여자 윈드서핑에서 리라이샨이 금메달을 딴 이후 25년 만이기도 하다.

하지만 홍콩 시민들은 금메달 획득을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청카룽이 메달 수상을 위해 시상식 단상에 오르는 순간 홍콩특별행정구 깃발이 게양되면서 중국 국가가 흘러나왔기 때문. 이날 유튜브 등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홍콩 시내 대형 쇼핑몰 APM에서 대형 전광판으로 시상식을 지켜보던 홍콩 시민들은 청카룽이 화면에 등장하자 박수와 환호성을 질렀다. 이어 중국 국가가 흐르자 야유를 쏟아냈고 “우리는 홍콩이다”를 외치기 시작했다. 일부 시민들은 영국의 ‘유니언잭’이 그려진 영국령 당시 홍콩 깃발을 꺼내기도 했다.

해당 동영상은 게시 하루 만에 조회 수 10만회를 돌파했다. 홍콩 시민들은 “힘내라 홍콩"이라는 댓글을 달며 힘을 모으고 있다. 한국 누리꾼들도 해당 영상에 한글로 “홍콩 힘내세요”를 달며 응원하고 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전략·콘텐츠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