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이재명, 젠더 갈등 휩싸인 양궁선수 안산 감싸…"우리사회 모든 차별·혐오 거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우리사회의 모든 차별과 혐오를 거부한다”며 젠더 갈등에 휩싸인 양궁선수 안산을 옹호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국민들께 큰 감동을 쏘아올린 안산 선수, 고맙습니다. 성별, 외모, 지역, 나이, 종교 등 우리 사회 모든 차별과 혐오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 지사는 이 SNS에 “안산 선수 지켜라”…‘페미’ 비난에 양궁협회 게시판 불났다”는 제목의 한 언론보도 내용을 링크했다.

이 기사는 ‘안산 선수의 짧은 숏컷 헤어스타일을 문제 삼은 남성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이 등장하면서 그를 페미니스트로 규정하고, 악플을 달기 시작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지사는 “땀과 노력의 성과가 차별의 언어로 덧칠되는 것에 반대한다. 남은 개인전도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올림픽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20·광주여대)은 이날 일본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을 6-4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