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슬퍼하지마" 부비부비…다섯살 꼬마 위로해준 길고양이

[서울경제 짤롱뉴스]

/유튜브 캡처


슬픔에 빠진 어린 소년을 길고양이가 위로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화제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에 거주하는 크리스탈 워스너는 최근 '티볼(Tee Ball)' 리그 시즌이 끝나 울적해진 다섯살 아들 리암의 뒷모습을 영상으로 기록했다. 티볼은 야구를 변형시킨 새로운 스포츠로 티 위에 올려진 공을 쳐 1, 2, 3루를 돌아 홈으로 들어오는 구기종목이다.

/유튜브 캡처



리암은 하루의 낙이었던 티볼이 끝난 것을 아쉬워하며 집 앞 인도변에 홀로 웅크리고 앉아 있었다. 그때 아이 옆으로 고양이가 한 마리 등장했다. 이 고양이는 평소 리암의 집을 자주 찾던 '릴리'였다.

관련기사



고양이는 무릎을 끌어안고 고개를 푹 숙이고 있던 리암 옆으로 다가가 아이의 슬픔을 알아차린 듯 옆에 꼭 붙어 몸을 부볐다. 또 꼬리를 살랑거리며 마치 위로하듯 리암의 볼을 쓰다듬었다.

리암도 살가운 릴리의 위로에 기분이 좋아진 듯 고개를 뒤로 젖혔다. 이어 등 뒤에서 자신의 몸을 문지르는 릴리의 목을 다정하게 쓰다듬었다. 릴리는 이후 리암 옆에 벌러덩 누워 앞발을 흔들며 같이 놀자는 행동도 취했다.

이 상황을 촬영하던 워스너와 지인은 "고양이는 네가 슬프다는 것을 알고 있구나"며 "너무 귀엽다"고 말했다.

도도할 것만 같던 고양이가 아이를 위로하는 모습이 담긴 30초짜리 영상은 유튜브에서 조회 수 200만회를 넘기며 현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고양이 '릴리'가 평소 자신을 돌봐준 소년과 그 가족에 보답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