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이주의 가수] '천재 남매' 뛰어넘은 넘은 악뮤 "우리 이야기, 위로가 되길"

악뮤(이찬혁, 이수현)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잘 자란 뮤지션의 정석이 있다면 이런 걸까.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천재 남매’라고 불리던 악뮤(AKMU)는 한국 가요계 각 분야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과 협업할 정도로 훌쩍 성장했다. 단순한 피처링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각 아티스트마다의 특징을 살리는 작업으로 진정한 컬래버레이션 앨범을 탄생시켰다. 매 앨범마다 새로운 실험과 시도로 자신들만의 영역을 공고히 구축하고 있는 악뮤의 성장은 매번 기다려진다.

지난 26일 악뮤(이찬혁, 이수현)는 컬래버레이션 앨범 ‘넥스트 에피소드(NEXT EPISODE)’를 발매했다. 2017년 발표한 ‘서머 에피소드(SUMMER EPISODE)’와 연관되는 앨범이다. ‘서머 에피소드’는 그간 어쿠스틱한 장르에 국한돼 있던 악뮤가 첫 EDM 사운드의 곡 ‘다이노소어(DINOSAUR)’을 발표하며 장르의 확장을 도모한 앨범으로, 악뮤의 도전 정신이 묻어있다. 그런 의미에서 ‘넥스트 에피소드’가 탄생했고, 악뮤의 음악이 미래로 나아가는 첫 포문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가요계 최정상 아티스트 7명과 합을 맞춘 것은 물론, 실력파 뮤지션들이 프로듀싱에 힘을 보태 스케일은 더 커졌다.

항상 이찬혁을 필두로 직접 곡 작업을 해온 악뮤는 이번에도 본인들이 현시점에서 가장 관심 있고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주제로 삼았다. ‘넥스트 에피소드’의 주제는 타인의 시선, 세상이 요구하는 기준, 마음속 상처 등에 굴복하는 대신 내면의 단단함을 지키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이야기하는 ‘초월 자유’이다. 직접 만들어 낸 단어라는 ‘초월 자유’는 이찬혁이 가지고 있던 철학에서 출발했다. 내면의 자유를 얻으면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꿈꾸는 목적지로 도달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까지 담겼다.

타이틀곡 ‘낙하’(with 아이유)는 앨범의 주제를 가장 잘 표현하는 곡이다. 신비로운 분위기의 멜로디에 얹어지는 보컬은 어쩐지 차갑게 느껴진다. 어떤 시련이 찾아와도 주위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희망적인 내용과는 대비되는 분위기다. 낙하는 추락이 아닌 비상이 될 수 있음을 역설적으로 풀어낸 것과 같은 맥락이다. 담담한 듯한 목소리가 위로로 다가오는 이유는 목소리에 서사를 녹일 줄 아는 아이유와 이수현, 이찬혁의 보컬 덕분이다.

/ 사진=악뮤 '낙하'(with 아이유) 뮤직비디오 캡처


뮤직비디오는 ‘낙하’의 메시지를 극대화한다. 신나게 춤추는 사람들 틈에 우두커니 앉아있는 이찬혁은 공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수현은 상하가 뒤집힌 신비한 방에서 바닥에 있는 구멍을 바라보고 있다. 이어 어둡고 기이한 분위기가 펼쳐지고 이찬혁은 바닥에 있는 구멍을 통해 끝없이 추락한다. 우울하고 한없이 땅으로 꺼지는 느낌이다. 언젠가 모두가 느껴봤을 기분으로, 공감을 일으킨다. 이수현이 벼랑 끝에서 추락하고 있는 이찬혁의 손을 잡아주면서 화면의 상하가 반전되고, 추락하던 이찬혁의 모습은 위로 날아오르는 것 같다. ‘나를 알아주고 믿어주는 사람이 있다면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메시지가 피부로 와닿는 설정이다.



수록곡은 모두 각 아티스트들의 색깔과 딱 맞아떨어진다. ‘초월 자유’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지만 장르와 분위기가 모두 다르다. 악뮤의 색에 협업 아티스트를 집어넣은 것이 아닌, 서로의 색이 만나 시너지를 일으켰다는 느낌이 크다. 이선희의 청아하면서도 드라마가 있는 목소리를 시작으로, 독보적인 감성 보컬 자이언티, 개성 넘치는 래핑의 빈지노, 레트로한 매력의 잔나비 최정훈, 세련된 보컬의 크러쉬, 서정적인 보이스의 샘김의 강점이 고루 녹아들었다.

관련기사



악뮤는 이번 앨범을 통해 전곡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보통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만 제작하고 많게는 2~3개까지 선보이지만, 7곡의 뮤직비디오를 발표하는 것은 쉽게 할 수 없는 도전이다. 악뮤에게도 첫 시도다. 순차적으로 공개 중인 뮤직비디오는 ‘전쟁터’(with 이선희)를 선두로 ‘낙하’(with 아이유), ‘스투피드 러브 송(Stupid Love Song)’(with 크러쉬), ‘째깍 째깍 째깍’(with 빈지노)까지 공개됐다. 각 뮤직비디오는 곡 분위기에 따라 흑백,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제작됐고, 악뮤가 직접 연기하거나 배우들 위주로만 채운 것도 있다. 시각적 표현으로 곡의 메시지를 극대화하겠다는 목적이 음악팬들에게 통해 “영상과 함께 음악을 들으니 가슴으로 와닿는다”는 평가가 줄을 잇는다.

/ 사진=위부터 차례대로 악뮤 '전쟁터'(with 이선희), 'Stupid Love Song)’(with 크러쉬), '째깍 째깍 째깍'(with 빈지노) 뮤직비디오 캡처


악뮤는 보컬적으로도 많은 실험을 거쳤다. 주로 이수현이 보컬로 전면에 나섰던 것과 다르게, 이찬혁의 비중이 커졌다. 수록곡 ‘맞짱’(with 잔나비 최정훈), ‘벤치(BENCH)’(with 자이언티) 같은 경우 이수현의 보컬이 아예 없기도 하다. 사전 정보가 없던 리스너였다면 악뮤 앨범이 맞나 싶을 정도로 생소할 수도 있다. 이번 앨범을 컬래버레이션 앨범이라고 내세운 것은 단지 악뮤와 다른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만이 아닌, 이찬혁과 이수현 그리고 다른 아티스트의 컬래버라는 의미이기에 자연스럽게 이찬혁의 비중이 늘어난 것이다. 이에 대해 이수현은 “이찬혁의 다양한 창법과 노래를 느낄 수 있다”며 “보컬리스트로서의 이찬혁도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시간이 지나고, 성장을 거듭할수록 음악적 스타일도 변화하지만 악뮤만의 고유의 색깔은 묻어있다. 이번에도 악뮤의 색깔에 흠뻑 젖은 음악팬들의 반응은 뜨겁다. 타이틀곡 ‘낙하’는 발매 다음날 주요 음원 차트 벅스, 지니, 네이버 바이브 등 실시간 음원 차트 1위에 올랐다. 아울러 ‘낙하’는 멜론 24Hits(최근 24시간 동안의 이용량 중 스트리밍 40%+다운로드 60%를 반영한 차트)에도 빠른 속도로 상위권에 안착했다. 발매된 지 나흘이 지난 시점에도(30일 기준) 각종 실시간 차트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고, 멜론 24Hits에서는 4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수록곡까지 차트 줄 세우기를 하며 앨범이 사랑받고 있다.

매 앨범마다 기발한 아이디어와 뛰어난 음악성으로 세상을 놀라게 한 악뮤는 한 챕터를 지나 새로운 음악의 장을 연다. 그간 축적된 노련미와 경험을 응축해 음악을 만들고, 그 음악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려 한다.

“예전에는 악뮤 음악을 통해 세상을 바꾸고 싶다는 거대한 포부가 있었어요. 그런데 요즘은 꼭 모든 것을 바꾸는 게 좋은 것만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다양함이 어우러질 때 아름답다는 것을 느꼈거든요. 악뮤의 노래를 듣고 받아들일 준비가 된 분들이 변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요.”(이찬혁)

“악뮤는 예전처럼 앞으로도 계속 노래할 거예요. 악뮤의 노래를 듣고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듣는 분들의 선택과 마음에 달렸어요. 제시를 하기보다는 ‘우린 이렇게 생각해’라고 우리의 이야기를 하면서 위로를 전하고 싶습니다.”(이수현, 26일 ‘넥스트 에피소드’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악뮤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