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올림픽 이대로 괜찮나... 도쿄 코로나 확진자 하루 4000명 돌파

올림픽 관계자 감염도 늘어

2020 도쿄 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이 31일 손을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올림픽의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도쿄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4,000명을 넘어섰다.



NHK는 31일 도쿄도(都)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8명이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이는 일주일 전 2,930명과 비교해 1,000명(259.8%) 넘게 늘어난 수준이며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따져도 최대치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이달 12일 도쿄에 긴급사태를 발효했으나 확진자 증가 속도는 계속 빨라지고 있다.

올림픽 관련 확진자도 늘고 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를 비롯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관계자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들이 21명 늘었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1일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회 관계자는 241명으로 늘었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