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울산, 밤사이 외국인 모임 등 7명 감염…누적 3,233명

'경주-울산 외국인 모임' 관련 2명 추가…누적 16명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합뉴스


울산시는 밤 사이(7월 31일 오후 7시~8월 1일 오전 9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명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중구 3명, 남구 2명, 북구 1명, 울주군 1명이다. 이들은 울산 3227~3233번으로 분류됐다.

관련기사



이들 중 2명은 새 감염집단으로 지정된 ‘경주-울산 외국인 모임’ 관련 확진자다. 경주와 울산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모임을 통해 10여명이 감염됐고, 모임 침가자와 함께 거주하는 또 다른 외국인이 추가로 감염돼면서 확산하고 있다. 2명이 추가돼 모두 16명이 됐다.

나머지 5명 중 1명은 지난달 31일 러시아에서 입국한 해외감염자다. 3명은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기존 확진자의 가족 및 접촉자다. 1명은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울산시는 신규 확진자의 거주지를 소독하고, 추가 이동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울산=장지승 기자
jj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