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여전한 유리천장…여성 임원 없어 법 기준 못 맞춘 기업 44%

'이사회엔 남·녀 모두' 법 개정됐지만

152개 중 68개 기업은 여성 임원 0명

여성 있다해도 사내이사는 극히 드물어

상장기업 여성임원도 OECD 평균 5분의 1

/이미지투데이/이미지투데이




자산총액 2조원 이상인 기업은 이사회를 특정 성별로만 구성하지 못하게 한 자본시장법이 내년 8월 5일부터 본격 적용되지만, 적용 대상 기업 중 44%는 여성 등기임원이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등기임원이 있는 기업조차 대부분 사외이사 형태로 여성을 선임하는데 그쳐 한국의 ‘유리천장’은 여전히 공고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성가족부는 5일 상장법인의 성별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8월 시행된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자산총액이 2조원 넘는 상장법인은 등기임원을 특정 성별로만 구성해서는 안 된다. 기업 내 의사결정 구조의 성별 다양성을 제고함으로써 기업의 경쟁력과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유럽연합 대부분의 국가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등 해외에서도 비슷한 제도가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여가부의 조사 결과 152개 대상 기업 가운데 여성 등기임원을 1명 이상 선임한 기업은 올해 85개로 55.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44.1%에 달하는 나머지 68개 기업은 여성 등기임원이 한 명도 없어 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셈이다. 다만 개정 자본시장법에는 2년의 유예기간이 있어 실제 적용은 내년 8월 5일부터 이뤄진다. 68개의 기업은 1년 안에 여성 등기임원을 1명 이상 선임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법 기준을 충족했다 하더라도 여성 등기임원이 지나치게 적어 ‘이사회의 성별 다양성’을 이뤄내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지적도 나온다. 85개의 여성 등기임원 선임 기업 중 88.2%에 해당하는 75개 기업이 여성 등기임원을 1명 선임하는 데 그쳤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들 기업의 여성 등기임원 97명 중 기업 운영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내이사는 5명뿐이다. 남성 등기임원 1,076명 중 사내이사가 416명에 달하는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확연하다. 일각에서 '기업들이 법 개정에 따라 구색 맞추기로 여성 등기임원을 1명만 선임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다.

관련기사



그럼에도 법 개정 이후 변화가 없던 것은 아니다. 자산총액 2조원 이상 기업 가운데 여성 등기임원이 1명 이상 있는 기업의 비율은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2019년 이 비율은 19%(142개 중 27개)였지만 자본시장법이 개정된 지난해 30.6%(147개 중 45개), 올해 55.9%(152개 중 85개)로 크게 증가했다. 여성 등기임원을 한 명도 두지 않다가 올해 신규 선임한 기업은 CJ대한통운(000120), DB손해보험(005830), LG전자(066570), NH투자증권(005940), 기업은행(024110), 현대자동차 등 38개다.

한편 전체 상장기업의 여성 임원 비중도 여전히 선진국 수준을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1분기 기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상장법인 2,246개의 전체 임원 3만 2,005명 중 여성은 1,668명으로 5.2%에 그쳤다. 자산총액 2조원 이상 기업들의 전체 등기임원 중 여성 비율도 8.3%(1,173명 중 97명)에 불과하다. 이코노미스트가 올해 집계한 바에 따르면 OECD 국가들의 여성 임원 평균 비율은 25.6%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2021년 상장법인 성별 임원 현황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2021년 상장법인 성별 임원 현황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한국 상장법인의 여성 임원비율은 OECD 평균을 감안할 때 아직도 상당히 부족한 실정"이라며 "기업의 의사결정 구조에 있어서 다양성이 높아질수록 기업의 성과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많이 있고, 최근 국제적으로 ESG 투자가 활성화되고 있는 만큼 기업들도 여성 임원 확대 필요성을 많이 느끼고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어 "여가부가 개별 상장기업의 성별 임원 현황을 여가부 홈페이지에서 하나하나 공개하고 있는 것도 기업들에게 많은 자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성별 다양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들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