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영상] "왜 안 잘라줘" 펄펄 끓는 철판에 호떡 던진 남성

가게 주인, 기름 튀며 화상 입어 병원 치료중

한 손님이 지난 5일 대구의 한 호떡가게에서 끓는 기름에 호떡을 던져 가게 주인이 화상을 입는 사고를 당했다. /KBS뉴스 캡처


호떡을 잘라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펄펄 끓는 기름에 호떡을 던진 손님의 영상이 공개되면서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가게 주인은 손님이 던진 호떡으로 인해 기름이 튀면서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 중이다.



8일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 대구의 한 가게를 방문한 남성이 호떡을 주문했다. 그는 일행과 나눠 먹을 것이라며 주인에게 호떡을 잘라달라고 요구했고, 가게 주인은 영업방침상 호떡을 잘라주지 않는다며 요구를 거절했다.

관련기사



가게 내부와 메뉴판에는 ‘커팅이 불가합니다’라는 문구도 적혀있었다. 그런데도 남성은 선반 위에 놓인 가위를 가리키며 또다시 호떡을 잘라달라고 집요하게 요구했다. 이에 주인은 “테이프를 자르는 데 쓰는 더러운 가위라 드릴 수 없다”고 대답하며 손님에게 호떡을 건넸다.

한 손님이 지난 5일 대구의 한 호떡가게에서 끓는 기름에 호떡을 던져 가게 주인이 화상을 입는 사고를 당했다. /KBS뉴스 캡처


격분한 남성은 욕을 하며 들고 있던 호떡을 기름이 끓고 있는 철판에 던졌고, 가게 주인은 기름이 튀어 화상을 입었다. 해당 장면은 가게 내부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사고로 가게 주인은 오른쪽 손등과 어깨 왼쪽 가슴 부위 등에 2~3도의 화상을 입었고, 현재 가게 문을 닫은 채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