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영상]내일 당장 라운드인데 아이언이 우측으로 밀린다면?[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초급 골퍼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가장 큰 실수는 볼이 우측으로 향하는 것이다. 가장 큰 원인은 피니시까지 과도한 힘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임팩트 이후 릴리스가 자연스럽게 이뤄지지 못하고 페이스가 열려 있는 것이다. 김민선 프로는 폴로로스루까지만 휘두른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해 보라고 권했다. 끊어 치면 다운블로로 좀 더 강한 임팩트를 할 수도 있다. 영상을 보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오랫동안 라운드를 하지 않은 골퍼나 초급자들의 아이언 실수 중 하나가 볼이 우측으로 향하는 현상이다. 내일 당장 라운드를 나가야 하는 등 스윙을 교정할 시간이 없을 때의 응급처치는 없을까.

관련기사



우선 원인부터 알아보자. ‘원조’ 김민선(34) 프로는 “임팩트 이후 릴리스, 폴로스루, 피니시까지 순차적으로 일어나야 하는데 임팩트 때 몸은 이미 피니시까지 돌기 때문에 볼이 우측으로 향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헤드가 열린 상태로 맞는다는 것이다.

김 프로는 “스윙을 폴로스루에서 멈춘다는 느낌으로 끊어 치면 몸이 먼저 도는 현상이 어느 정도 잡힌다”며 “몸통이 두껍거나 나이가 많아 유연성이 떨어지는 골퍼들은 굳이 피니시까지 할 필요 없다”고도 했다. 임팩트에만 집중하는 게 다운 블로 스윙에 도움이 된다는 게 김 프로의 설명이다.

영상을 보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