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올 여름 매출만 219억…밥 대신 찾은 'OOOO'





올 여름 샌드위치가 끼니 대용으로 붙티나게 팔려나갔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택 근무가 늘어나면서 간편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탓이다. 특히 배달 플랫폼을 통해 손쉽게 주문할 수 있게 되면서 매출이 크게 늘었다.



프리미엄 샌드위치 브랜드 에그드랍은 최근 3개월(6~8월) 간 219억 원의 총매출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6월 61억 2,5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한 후 7월 74억 9,000만 원, 8월 83억 1,000만원으로 약 40%의 매출 상승률을 보였다.

관련기사



에그드랍의 매출이 급증한 데는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영향이 가장 크다. 작년 여름에 비해 올 여름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짐에 따라 집 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졌고, 이로 인해 식사부터 디저트까지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끼니용 샌드위치를 찾는 소비자들이 더욱 늘어났기 때문이다.

배달 서비스도 매출 증가에 한 몫 했다. 에그드랍이 대대적인 배달 프로모션을 진행한 지난 6월 배달 매출은 30억 원을 기록했고, 8월에는 53억 원을 기록하며 전체 순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액으로는 60% 이상 뛴 셈이다.

또 샌드위치가 건강한 먹거리로 진화하고 있는 점도 끼니 대용으로 샌드위치를 찾는 이유로 꼽힌다. 에그드랍은 최근 상하농원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대표 제품인 스크램블 에그에 1등급 무항생제 계란을 사용하고 있다. 올해 안으로 모든 계란 제품을 상하농원의 신선한 계란만 사용해 생산할 계획이다.

노영우 에그드랍 대표는 “사회가 급변하면서 끼니용으로 간편식을 찾는 소비자들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대 흐름에 맞는 연구개발을 통해 지속 가능한 대체 식품 카테고리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