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국민지원금, 개시 19일 만에 94%가 받아갔다

4,060만 명이 10조 1,493억 원 혜택

/서울경제DB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시작한 지 19일 만에 지급 대상자의 93.8%가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신청을 시작한 지 19일째인 24일 하루 53만 6,000명이 신청해 1,340억원을 지급했다. 신청 개시일인 6일부터 누적 신청 인원은 4,059만7,000명, 누적 지급액은 10조1,493억원이다.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잠정 지급 대상자는 4,326만명이다. 전체 지급 대상자의 93.8%가 지원금을 수령한 셈이다. 전 국민 대비로는 78.5%에 해당한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가 3,016만 7,000명(74.3%), 지역사랑상품권이 670만 8,000명(16.5%), 선불카드가 372만 2,000명(9.2%)이다.

전날 오후 6시까지 누적 이의신청 건수는 33만9,809건(온라인 국민신문고 19만9,794건·오프라인 읍면동 신청 14만15건)이다. 이의신청 사유는 건보료 조정(14만393건·41.3%), 가구 구성 변경(11만8,784건·35.0%)이 주를 이뤘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된다. 지난 6일부터 온라인 신청이 시작된 데 이어 13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됐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신청 모두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하는 요일제가 해제돼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오프라인 신청의 경우 신용·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면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마감일은 10월 29일이다.

관련기사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