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한일 위안부 합의' 기시다, 日 100대 총리로 선출...내각엔 아베 측근들 중용

기시다 후미오 일본 자민당 신임 총재가 4일 의회에서 새 총리로 선출된 뒤 동료 의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일본 참의원과 중의원은 과반의 찬성으로 기시다를 제100대 총리로 선출했다./EPA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자민당 총재가 4일 일본의 새 총리로 선출됐다. 기시다는 2015년 외무상으로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서명한 인물이다. 기시다 내각의 요직에는 아베 전 총리와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의 측근들이 발탁됐다.



일본 중의원과 참의원은 이날 오후 총리 지명 선거를 잇따라 열고 과반의 찬성으로 기시다를 제100대 총리로 선출했다.

관련기사



기시다 내각에서는 총리를 제외한 총 20명 가운데 13명이 처음 입각한다. 새 총리인 기시다의 색채를 살리고 쇄신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한 인사로 풀이된다. 다만 관방장관 등 핵심 요직에는 아베 전 총리의 측근 등이 중용됐다.

정부 2인자이자 대변인 격인 관방장관에는 마쓰노 히로카즈 전 문부과학상이 발탁됐다. 또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 방위상이 유임한다. 강경한 외교 안보 정책의 연속성이 유지되면서 한일 관계 역시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 격인 경제산업상에는 아베 전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을 임명한다. 재무상에는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의 처남인 스즈키 순이치를 앉히고, 신설하는 경제안전보장상에 고바야시 다카유키 전 방위정무관을 기용한다.

기시다 총리는 14일 중의원을 해산하고 31일 총선거 투개표를 하는 일정을 추진하는 것으로 방침을 굳혔다고 복수의 일본 언론이 여당 간부들을 인용해 전했다. 이번 선거에서 자민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해 승리할 경우 기시다 총리는 특별국회의 재지명을 거쳐 연임하지만, 그러지 못할 경우 단명 총리로 끝날 수도 있다.

윤홍우 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