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재명, 野 대장동 자료 제출 요구에 "시아버지가 며느리 부엌살림 뒤지는 꼴"

"대장동 관련 성남시 자료라 경기도에 있을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경기도가 대장동 의혹 관련 국정감사 자료 제출에 소극적이라는 국민의힘 지적에 “상식적으로 대장동 자료가 경기도에 있을 수 있느냐”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경기도가 대장동 의혹 관련 국정감사 자료 제출에 소극적이라는 국민의힘 지적에 “상식적으로 대장동 자료가 경기도에 있을 수 있느냐”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상임고문단과 상견례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자료를 안 낸다고 경기도에 와 계신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앞서 김도읍 정책위의장과 국회 정무·행정안전·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위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경기도청에 방문해 경기도의 국정감사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해 항의했다. 경기도가 국민의힘이 요구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자료를 1건도 제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대장동 관련 사업은 성남시 자료라서 경기도에 일체 있을 수 없다”며 “있으면 당연히 협조해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연차휴가 내역을 공개하라는 국민의힘 요구에 대해 “어처구니없다”며 “국회는 그런 지방사무에 대해서는 아무 감사 권한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법을 만드는 분들이 법을 지켜야지, 어기면 안 된다”며 “이건 마치 분가한 자식 집에 가서 시아버지가 며느리 부엌살림을 뒤지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장유하 인턴기자
you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