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940명…100일 연속 네자릿수 (종합)

지역발생 1,924명, 해외유입 16명

사망자 13명

1차 접종 인구 대비 78.3%, 접종 완료자는 61.6%

14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가 시민에게 검사 키트를 건네고 있다./연합뉴스


코로나19 '4차 유행'의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13일 신규 확진자 수가 1,9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100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지역발생 확진자 중 수도권 확진자 비율이 다시 80%를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40명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200~2,100명대를 오르내리는 상황이다.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2,173명(당초 2,175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1,953명→1,594명→1,297명→1,347명→1,583명→1,940명을 기록했다. 최근 1주일(10월 8~14일) 하루평균 확진자 수는 약 1,698명이다.

관련기사



이날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924명으로 이 중 서울 745명, 경기 684명, 인천 141명 등 수도권에서 1,57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전체 지역발생의 81.6%에 달하는 수치다. 비수도권은 부산·충북·충남 각 47명, 대구·경북 각 45명, 경남 33명, 강원 22명, 전남 19명, 전북 16명, 광주 10명, 제주 8명 대전·울산 각 6명, 세종 3명 등 총 354명(18.4%)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6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3명 늘어 누적 2,61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8%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2명 늘어난 371명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양성률은 2.24%(1,510만 6,366명 중 33만 7,679명)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까지 백신 1차 접종자는 누적 4,018만 5,703명으로 인구 대비 78.3% 수준이다. 접종 완료자는 누적 3,162만 5,104명으로 인구 대비 61.6% 수준이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