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윤석열의 분노 “이런 정신머리면 당 없어져야”…홍준표 "건방지기 짝이 없다" 반발

尹, 洪·劉 겨냥 “참 한심, 당부터 바꿔야”

“선배들 제대로 했으면 정권 넘어갔나”

“민주당과 손잡고 프레임 맞춰 공격해”

홍 "참 오만방자, 토론 때 혹독한 검증"

유승민도 "눈에 뵈는 게 없나" 맹비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다13일 오후 제주시 연삼로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가 당내 경선 주자들이 본인을 향한 공세를 퍼붓자 “이런 정신머리면 당이 없어지는 게 맞다”고 작심 비판했다. 본경선에서 경쟁하고 있는 유승민 후보와 홍준표 후보가 무속 논란 등을 들고 나와 연일 본인을 몰아세우자 “당 선배들이 핍박을 한다”며 반발한 것이다. 홍 후보는 이 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참 오만방자하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는 13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 오느냐는 둘째 문제이고,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판에 들어오니까 이건 여당이 따로 없고 야당이 따로 없다”며 불편함을 표했다.

윤 후보는 자신이 검찰총장으로 재임할 때를 예로 들며 “비리가 드러나면 수사를 하고, 수사해서 진상이 드러나면 드러난 대로 처리하고, 그런 상식적인 일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여권은) 저 하나를 죽이려고 탈탈 털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랬더니 정치를 하기 전에는 ‘제대로 법을 집행하려다가 참 핍박받는, 정말 훌륭한 검사’라고 하던 우리 당 선배들이 제가 정치에 발을 들이니 핍박이 갑자기 의혹으로 바뀌더라”면서 “민주당과 손잡고 거기 프레임에 (맞춰) 저를 공격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특히 윤 후보는 “고발사주 (의혹을) 가지고 대장동 사건에 비유해가면서, 이재명과 유동규의 관계가 저와 (수사)정보정책관의 관계라는 식으로 (공격한다)”면서 “이게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인가. 이런 사람이 정권교체를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앞서 유승민 후보가 전날 한국기자협회 초청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홍준표 후보에 대해서도 ‘제주를 한국의 라스베이거스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언급하며 “그 사막에 대형관광호텔 시설, 도박장을 때려 넣은 라스베이거스에 살고 싶은가”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무책임한 이런 ‘사이다’, 건설업자나 좋아하는 이런 공약을 하는 사람들이 우리 당에서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와서 폭탄을 던지고 다닌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홍준표, 유승민 후보를 겨냥한 ‘원죄론’도 제기했다. 기존 정치인인 이들이 제대로 못해 정권을 뺏겼다는 주장이다. 그는 “그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이 정권이 넘어갔겠으며, 제대로 했으면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저렇게 박살이 났겠나”라며 “제 개인은 얼마든지 싸움에 나가 이겨낼 자신이 있지만 참 당이 한심하다. 정권교체를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대선 경쟁력을 내세웠다. 그는 “저야말로 본선에 나가도 전혀 끄떡없는 사람”이라면서 “다른 사람들은 정치판에서 십수 년을 지내왔는데 월급쟁이 공직생활을 한 사람한테 도덕 검증, 윤리 검증의 잣대를 들이댄다는 게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 아닌가”라고도 말했다.

13일 오후 KBS 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제주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가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연합뉴스



홍 후보는 윤 후보의 작심 비판에 대해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참 오만방자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들어온지 석달밖에 안된 사람이 뭐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해체 해야 한다?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대통령과 한편이 되어 보수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번 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하여 장모 비리,부인 비리를 방어 하다가 사퇴 후 자기가 봉직하던 그 검찰에서 본격적인 가족 비리, 본인 비리를 본격적으로 수사하니 그것은 정치수사라고 호도한다”며 “내 여태 검찰 후배라고 조심스레 다루었지만 다음 토론 때는 혹독한 검증을 해야 하겠다. 그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 하기 어렵겠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오른쪽)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국민의힘 유승민 전 국회의원 초청 토론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2021.10.12


유승민 후보도 글을 올려 “윤석열 후보님,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느냐.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떳떳하면 TV토론에서 사람 눈을 보고 당당하게 말하라”라며 “무서워서 손바닥에 ‘(왕)王’자 쓰고 나와도 버벅거리는 사람이 어떻게 이재명을 이기나. 붙으면 탈탈 털려서 발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걸핏하면 ‘털어서 뭐 나온 게 있나?’라고 하는데, 10원 짜리 하나 안 받았다던 장모는 나랏돈 빼먹은 죄로 구속됐었고, 부인과 장모의 주가조작 의혹, 본인의 고발사주 의혹, 윤우진 사건 거짓말 의혹, 화천대유 김만배가 부친 집 사준 의혹 등등은 뭔가”라며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 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느냐”고 힐난했다.

윤 후보와 칭찬을 주고 받던 원 후보도 이날 ‘당 해체’ 발언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원 후보는 “검증을 하다 보면 후보 개인은 매우 불편하거나 힘들 수도 있다”라며 “그렇다고 해서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다”라는 발언은 분명한 실언이다. 당원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