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이낙연 지지자 40.3% "이재명 대신 윤석열에 투표하겠다" [리얼미터]

■리얼미터-오마이뉴스 10월 2주차 조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 대상 조사

이재명 14.2% vs 윤석열 40.3% vs 심상정 4.9% vs 안철수 4%

이재명 13.3% vs 홍준표 29.9% vs 심상정 6% vs 안철수 6.9%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서울경제DB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흘만에 경선에 승복하면서 ‘무효표 논란’으로 불거졌던 민주당 내 경선 내홍이 ‘이재명 원팀’으로 정리된 가운데 이 전 대표 지지자들 중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투표하겠다는 비율이 13.3%~14.2%에 그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반면 국민의힘 후보를 뽑겠다는 비율은 최대 40.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의 의뢰를 받아 지난 11~1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 관련 조사에서 지난 민주당 경선 당시 이 전 대표를 지지했다고 밝힌 604명 중 이 지사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한 비율은 14.2%였다. 이 지사와 윤 예비 후보(40.3%), 심상정 의원(4.9%), 안철수 국민의당(4%) 대표를 두고 4자대결을 펼친 결과다. 다른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답변은 19.6%, 지지할 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는 반응은 17%였다.



반면 민주당 경선에서 이 지사에게 투표한 사람의 84.2%는 다시 이 지사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의 경우 49.3%가 이 지사를, 13.9%가 윤 예비 후보를 선택했다.

관련기사



이낙연(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 서울경제DB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604명은 국민의힘 후보로 윤 예비 후보 대신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를 내세운 4자 가상대결에서도 이 지사를 선택한 비율이 13.3%에 그쳤다. 홍 예비 후보를 선택한 비율은 29.9%로 윤 예비 후보에 비해 10.4%포인트 낮았다. 심 의원은 6%, 안 대표는 6.9%의 지지를 받았다. 다른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답변은 21.6%, 지지할 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는 반응은 22.3%였다.

홍 예비 후보가 포함된 4자 대결의 경우 민주당 경선 당시 이 지사에게 투표했던 응답자의 81.9%가 다시 이 지사에게 표를 던졌다. 홍 예비 후보에게 돌아선 비율은 9%였다. 추 전 장관을 지지했던 사람의 46.7%는 이 지사를, 21.6%는 홍 예비 후보를 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임의걸기(RDD)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2%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주재현 기자
joo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