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바지 벗고 9살 여자 아이 자는 방에…CCTV에 잡힌 男 정체 [영상]

미국 한 가정집에 침입한 남성 토마스 마넷이 9살 여아의 침실 앞을 서성대는 모습. /Pasco Sheriff's Office 페이스북 캡처


미국에서 한 남성이 가정집에 침입한 뒤 바지를 벗고 9세 여아 침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경찰은 소셜미디어에 해당 영상을 공개하며 수사에 나섰고 결국 용접공 출신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6일(현지 시간) 미국 폭스뉴스는 이번 사건의 범인은 토마스 마넷이라는 이름의 52세 남성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 14일 새벽 1시께 플로리다주 홀리데이에 위치한 다니엘 롤스·재클린 아이싱가 부부 집에 침입했다.



차고 문을 부수고 집 안까지 들어간 마넷은 거실을 배회하던 중 부부의 9세 딸이 자는 침실을 발견했다. 이어 그 앞에서 3분가량 서성이다가 거실로 나와 바지를 벗었고 다시 침실로 들어갔다.

관련기사



이때 가족의 반려견이 짖기 시작했고 큰 소리에 아이싱가가 잠에서 깨 곧장 딸의 방으로 향했다. 아이싱가는 그곳에서 바지를 벗은 채 서 있는 마넷을 발견했고 그의 비명에 놀란 마넷은 현장에서 도주했다. 남편 롤스가 곧바로 마넷의 뒤를 쫓았으나 붙잡는 데 실패했고 부부는 경찰에 신고했다. 아이싱가는 “소름 돋는다. 그가 내 딸을 데려가거나 성폭행했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부부가 신고 당시 제출한 CCTV 영상을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 공개해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영상에는 그가 부부의 딸 침실 앞을 서성이다 들락거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또 그가 카메라가 있는 방향으로 고개를 돌려 얼굴도 정확히 포착됐다.

얼마 뒤 해당 영상을 본 마넷의 상사와 여동생의 신고로 그는 결국 체포됐다. 마넷은 범행 장소에서 3시간 떨어진 지역에 거주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한 모텔에 머물고 있는 그를 추적해 주거침입죄로 체포했다. 마넷은 체포 당시 영상 속 모습과 같은 옷을 입고 있었다. 다만 그는 “나는 아무것도 가져가지 않았고 아무 짓도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