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불판 교체 990원, 동치미 리필 790원…유료 서비스 어떻게 보세요



한 고깃집의 유료 서비스가 논란에 휩싸였다. ‘너무 한 것 아니냐’는 반응과 ‘어쩔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고깃집 유료 서비스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글쓴이가 올린 사진 속 고깃집은 불판 교체에 990원, 동치미 한 그릇에 790원, 야채 리필에 990원 비용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글쓴이는 두 가지 반응으로 나뉜다고 언급했다. 먼저 "고깃집 알바해 봤는데 불판 설거지가 정말 힘들기 때문에 공감한다"며 "불판 닦는데 인건비와 외부업체 이용비 등이 나가니까 이해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 "야채 추가는 인정하는데 불판 교체하는데 비용을 받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 할 수 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초창기에 배달비 나갔던 게 떠오른다.", "그냥 하나의 장사 방법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른 누리꾼들은 "장사 잘될 자신 있음 하는 거다", "애초에 고깃값에 포함된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저임금이 인상되는 등 자영업자의 영업환경이 악화 되면서 기존의 무료 서비스가 속속 유로로 전환 되고 있다. 자영업자의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