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고등학생이 '시X 뭐래냐', '쌍XX' 욕설…여교사의 고백

블라인드에 글올려…"학생들이 손가락 욕하고 폰 집어던져" 토로

"이틀에 한번씩 울어…한번 얕보이니까 계속 무시하고 조롱당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습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현직 고등학교 교사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자신이 겪은 교권 추락 사례에 대한 글을 올려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5일 블라인드에는 ‘학교에서 겪은 분노일지’라는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이 현직 고등교사라고 밝히며 “내가 나이도 어리고 여자고 키도 작아서 (학생들한테) 무시를 당하는 것을 감안하고 쓴다”며 글을 써내려 갔다.



A씨는 먼저 학생들이 양손으로 하는 손가락 욕인 ‘쌍XX’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이 수업시간에 휴대전화를 만져서 뺏으려고 했는데 아이가 반항하면서 내 휴대전화를 집어서 던졌다”며 “원래 교칙 상 휴대전화를 걷는데 아이가 안 낸 거다. 수업시간에 걷고, 쉬는 시간에 다시 준다”고 했다.

관련기사



A씨는 “수업 중에 발표를 시키는데 학생이 ‘XX 뭐래냐’라고 욕했다”고도 말했다. 또 “무슨 말만 하면 학생들이 ‘아, 어쩌라고요’라고 반항하거나, 혼내려고 하면 ‘영상 찍겠다’고 난리를 친다”고 하소연했다. 아울러 A씨는 “전달 사항을 말했는데, 어떤 아이가 내 면전에 대고 옆자리 짝꿍에게 ‘담임이 뭐래?’라고 물어봤다”며 “‘뭐라고 하셨어?’도 아니고, 내가 없을 때 물어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A씨는 자신의 진심을 전달해보려고 편지까지 돌렸는데 학생들이 찢어서 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그 이후로 조금 남아있던 정도 다 떨어졌다며 “물론 예쁜 아이들도 있다. 힘들게 하는 아이들 때문에 번 아웃이 와서 예쁜 아이들에게 사랑 줄 힘이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나보고 자질이 없다라던지 인성이 안 좋다고 말하기도 하지만, 지난해 대학 갓 졸업해 부임해서 열정도 넘쳤고 이것저것 많이 해보려고 했다. 충분히 아이들 사랑하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기초에는 이틀에 한번씩 울었다”면서 “내가 더 잘하면 알아주겠지 하며 아이들 피자·치킨도 먹이고 고기집도 데려가고 월 1회 단합대회도 열어보는 등 충분히 노력했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A씨는 “그런데 힘들게 하는 아이들은 잘해 줄수록 얕보더라. 한 번 얕보이니까 계속 무시당하고 조롱당했다”고 하소연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선생님도 학교 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그 피해에 대한 제대로 된 조치가 이루어지도록 시스템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우울증 비율 높은 직업 중 하나가 교사더라. 힘내시라”, “교사도 극한직업이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