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김선호 장면 사라진 '1박2일'…하차 반대 팬들 '항의 폭주'

1박 2일./출처=KBS 캡처


'1박2일'에서 사생활 문제로 '1박2일'에서 하차한 김선호 분량이 통편집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에서는 '제1회 추남 선발대회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방송은 출연자 김선호가 하차한 이후 공개되는 방송 분량이었다.



김선호는 사생활 문제가 알려지며 사실상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대세배우 K씨'를 지목한 익명의 글의 당사자가 김선호인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

관련기사



게시물 작성자는 연인 사이였던 배우 K씨가 임신 중절 수술을 종용하고 혼인빙자 후에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K씨가 배우 김선호로 지목된 가운데 김선호는 지난 20일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낙태 종용 의혹 등에 대해 구체적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등의 표현으로 본인의 잘못을 시인했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시즌4 제작진은 지난 20일 "제작진은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미 촬영된 방송분에 대해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최선을 다해 좋은 방송 만드는 1박2일팀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방송에서 김선호 분량은 모두 편집됐다. 그는 단체전, 게임 설명 등에 쓰인 풀샷에만 등장했다. 게임 미션은 물론 갯벌 여행을 앞두고 문세윤과 한 팀이 된 내용도 편집됐다. '1박2일' 제작진과 출연진은 오는 29일 김선호를 제외한 5인 체제로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에 대한 항의글이 다수 게재되고 있다. 일부 시청자들은 “제작진 분들 편집하느라 고생하셨다” 등 김선호의 하차가 옳은 결정이라는 의견을 보내고 있지만, 일부 김선호의 팬들은 “김선호 보고 싶다. 하차 반대한다”, “김선호 빼지 말아달라”, “이별의 시간을 갖게 해달라”는 글로 김선호의 하차를 반대하고 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전략·콘텐츠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