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온라인 달군 '퐁퐁남' 뭐길래…남성들끼리 갈등 폭발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이미지투데이


최근 온라인상에 '설거지론', '퐁퐁남' 등 신조어가 등장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들 용어를 둘러싼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거세다.

우선 설거지론은 연애 경험이 없거나 적은 남성이 젊은 시절 성적으로 문란하게 놀았던 여성과 결혼해 사는 것을 남이 먹었던 음식 그릇을 설거지만 한다는 것에 비유하는 여성혐오적 뜻을 지녔다. 더 나아가 조건만 보고 결혼한 아내의 사랑과 관심을 받지 못한 채 집에서 돈 벌어오는 기계로 여겨지는 경우도 설거지에 해당한다고 설거지론을 제기한 이들은 말한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여성들보다 더 반발하고 나선 것이 결혼한 남성 네티즌들이다.

관련기사



기혼남들은 설거지론을 외치는 이들을 향해 “연애도 못하는 애들이 결혼해서 사는 사람 보고 열폭(열등감 폭발)하네”라며 설거지론을 주장하는 미혼 남성들을 ‘도태남(도태된 남성)’이라고 비난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설거지론에 대한 글들이 다수 쏟아졌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설거지론이 뭐예요? 여기저기 논쟁 중이네"라면서 "나도 나이가 먹어서 이제 못 알아듣는 얘기와 표현이 늘어난다"고 적기도 했다.

설거지론자들이 새로 들고 나온 표현이 ‘퐁퐁남’, ‘퐁퐁단’이다. 퐁퐁남은 설거지론에서 설거지 중인 유부남이며 퐁퐁단은 퐁퐁남 집단을 말한다. 퐁퐁남은 그동안 외벌이를 하면서 전업주부인 아내에게 집안 경제권을 맡기고 용돈을 받아 쓰면서 눈치를 본다거나 상대방의 거부로 섹스리스가 된 남편을 말한다. 남성들이 다수 종사하는 IT 기업이 위치한 지역을 두고는 '퐁퐁시티'라는 표현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다수의 기혼 남성들은 미혼 남성 중심인 설거지론자들을 향해 "설거지, 퐁퐁 타령할 시간에 부모님과 함께 살면 부모님 대신 설거지나 하라"고 날을 세웠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