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KT 또 먹통에…LG유플러스 "이번 기회에 옮기세요" 문자 논란

KT망 장애 \


KT 유·무선 통신 서비스가 25일 점심시간 전후로 ‘먹통’이 되며 약 한시간 동안 전국의 많은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은 가운데, 경쟁사 LG유플러스의 광고문자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LG유플러스 측에서 보낸 광고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이 올라왔다.



메시지에는 “올해 들어 더 빈번해진 SKT·KT 인터넷 통신장애와 오늘 또 한 번 발생한 KT 인터넷 멈춤 현상으로 빈번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면서 “저희 LG U+는 자사 광대역망을 활용해 인터넷 멈춤 현상이 타사에 비해 극히 드물다”며 “이번 기회에 LG U+로 옮기셔서 사은품 혜택도 꼭 받아가시라”라고 광고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를 본 네티즌들은 “물들어 올때 노 젓나”, “틈새시장 공략”, “KT 입장에서는 얄미울 듯”, “홍보가 왜 이렇게 빠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KT의 서비스 먹통으로 피해를 본 네티즌들은 “약올리냐?”, “불난집에 부채질 하는 것도 아니고”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편 이날 오전 11시 2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KT 유·무선 통신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KT 유무선 인터넷·통신 가입자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인터넷망이 멈춰 서면서 신용카드 결제 시스템이 작동되지 않아 점심시간에 식당과 상점 등에서 현금 계산만 되는 등 혼란을 겪었다. 원격 수업 플랫폼에서도 접속 오류가 발생해 전국에서 KT 망을 이용한 온라인 수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KT는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분산 서비스 거부·DDoS)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