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국세청장 “중기 세무조사 부담완화, 비대면 조사환경 구축”

평동산업단지 뿌리기업 간담회

김대지(왼쪽 일곱번째) 국세청장이 26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 종합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 뿌리산업 중소기업 대표와의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세청



김대지 국세청장이 26일 광주 중소기업인들을 만나 중소상공인 세무조사 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 청장은 이날 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 종합비즈니스센터에서 평동산업단지에 입주한 뿌리산업 중소기업 대표 등과 현장 소통 간담회를 열었다. 김 청장은 세무 검증 완화, 비대면 조사환경 구축 등을 안내하고 납세담보 면제 등의 유동성 지원을 위한 세정지원 제도도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 현지 중소상인들은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인한 어려움을 고려해 세무조사 부담을 완화해달라고 건의했다.

김 청장은 “지난해부터 전체 세무조사 건수를 대폭 축소 운영하고 있으며 세무조사 유예, 컨설팅 위주의 간편 조사 실시 등으로 세무조사 부담이 완화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뿌리산업 활성화를 위한 세제지원, 가업상속공제를 위한 고용·업종 등 유지제도 완화,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 사전심사제도 개선 등의 건의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세종=황정원 기자
gard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