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총파업 주도' 택배노조위원장 경찰 출석…"우본의 노조 괴롭히기"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이 총파업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27일 서울 광진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택배노조 총파업을 주도한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이 27일 경찰에 소환됐다.

관련기사



진 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서울 광진경찰서에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작업 현장은 사유지이기 때문에 집회 신고를 안 해도 된다"며 "사회적 합의가 이뤄졌음에도 우정사업본부가 고소를 취하하지 않는 것은 노조 괴롭히기"라고 말했다.

앞서 택배노조는 올해 6월 9일 택배 노동자 과로사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한 총파업을 벌였다. 이에 우정사업본부는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과 윤중현 전국택배노조 우체국본부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후 택배노조와 우정사업본부가 택배 분류 작업에서 택배 기사를 제외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사회적 합의를 이뤘지만 우정사업본부는 고소를 취하하지 않았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