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오겜’하면서 뉴욕 여행…“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관광공사 맨해튼서 80명 참가 행사 개최

관광공사 뉴욕지사가 26일(현지 시간) 개최한 ‘오징어 게임과 함께하는 뉴욕 속 한국여행’ 참가자가 달고나를 핥고 있다. /사진제공=관광공사


미국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서 ‘오징어 게임’이 펼쳐졌다. 대상은 현지인들이다.



한국관광공사 뉴욕지사는 26일(현지 시간) 미국인 80명을 대상으로 맨해튼에서 ‘오징어 게임과 함께하는 뉴욕 속 한국여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참가자들은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처럼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한국관과 주뉴욕 한국문화원, 32번가의 코리아타운을 둘러봤다. 또 ‘스튜디오 525’에서 드라마에 등장하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와 달고나 뽑기, 딱지치기 등의 놀이를 했다. 서바이벌 형태로 진행된 게임의 최종 우승자에게는 한국행 왕복 항공권이 주어졌다. 참가자들은 타임스스퀘어의 한국 캐릭터 상품점인 ‘라인프렌즈’ 스토어를 방문하기도 했다.

박재석 관광공사 뉴욕지사장은 “최종적으로 3,114명이 지원해 미국 내 ‘오징어 게임’ 열풍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행사 참가자들이 한국 식료품점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관광공사


뉴욕=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뉴욕=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