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서울광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 운영

방역 수칙 적용해 28~30일 운영

27일 대구 달서구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서울시가 정부의 ‘국가장’ 결정에 따라 고(故) 노태우 전(前) 대통령의 분향소를 서울광장에 설치·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관련기사



분향소는 28일부터 30일까지 매일 오전 9시~오후 10시에 운영된다. 30일 하루는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분향소는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국장,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국가장을 치를 때 서울광장에 설치됐던분향소에 준해 설치된다. 화환과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

서울시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다음과 같이 안전수칙을 강화해 분향소를 운영한다. 분향객은 도착 후 직원의 안내에 따라 충분한 이격 거리를 두고 발열체크와 손 소독 후 입장이 가능하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분향객은 입장이 제한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민의 안전과 질서 유지를 위해 분향소 주변에 경찰과 질서 유지 인력을 배치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