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효주 “롱퍼트, 홀 두발짝 이내 넣기 목표로”[현장 레슨]

내게 맞는 어드레스 위치 찾고

스트로크 앞뒤 비율은 똑같이

퍼트 하는 김효주. /사진 제공=KLPGA



10m 이상 롱 퍼트는 쉽지 않지만 생각을 바꾸면 오히려 쉬울 수 있습니다. 흔히 말하듯 넣는다는 생각보다 홀에 붙인다는 느낌으로 퍼트 하는 건데, 저는 늘 ‘두 발짝’을 머리에 새깁니다. 핀에서 두 발짝쯤 앞의 지점을 보고 ‘저기만 넘겨서 치자’고 마음먹는 거죠. 그러면 손쉬운 짧은 퍼트를 남기게 되거나 가끔은 들어가는 행운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런 식의 연습을 계속하다 보면 어느 순간 롱 퍼트 거리감 맞추는 게 편안해질 겁니다.

관련기사



퍼트 어드레스 때 볼 위치는 어디가 좋으냐는 질문도 받습니다. 아이언의 경우 ‘7번 아이언은 가운데, 롱 아이언은 그보다 왼발 쪽으로’ 등 일종의 공식이란 게 있지만 퍼트는 그렇게 도식적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저렇게 연습해보다가 어드레스가 가장 편한 쪽에 볼을 놓으면 된다는 거죠.

자신에게 맞는 어드레스를 찾았다면 스트로크를 신경 쓸 차례죠. 백 스트로크 크기와 임팩트 뒤 헤드가 지나가는 거리를 살펴보겠습니다. 아마추어 분들의 퍼트를 보면 백 스트로크는 크게 하는데 임팩트 뒤에는 헤드를 충분히 보내주지 않거나 그 반대인 분들이 많더라고요. 그럼 일관된 퍼트를 기대하기 어렵죠. 3 대 3, 5 대 5 이런 식으로 비율이 맞아야 합니다. 뒤로 3만큼 갔다면 앞으로도 3만큼 보내주고 5만큼 뺐다면 앞으로도 5만큼 가야 한다는 거죠. 그렇게 하면 볼이 오른쪽으로 밀리거나 왼쪽으로 당겨지는 실수를 확실히 줄일 수 있습니다.


서귀포=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