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대도시권 30분대 생활권으로"…광역철도 3배·BRT 5배 확충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 확정

통합환승할인제 전국 확대… 광역버스 100% 친환경 전환

/국토교통부


정부가 오는 2040년까지 대도시권 내 광역철도와 간선급행버스(BRT)를 대폭 확충해 30분대 생활권을 구축한다.



국토교통부는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광역교통 기본계획은 대도시권을 대상으로 수립하는 교통 분야 최상위 장기 법정 계획으로 20년 단위의 권역별 광역 교통 체계 개선 방향을 제시한다.

관련기사



2차 기본계획에 따라 국토부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망과 비수도권 내 거점 간 광역철도 등 광역철도망을 현재 604.3㎞에서 2040년 1,900㎞까지 세 배 이상으로 확충한다. 이를 통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수혜 인구 비중을 현재 7%에서 2040년 80%까지 높이고 대도시권 내 30분대 생활권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BRT 연장(총길이)을 현재 291㎞에서 2040년 1,500㎞까지 다섯 배 수준으로 늘리고 S-BRT·BTX·트램 등 신개념 교통 서비스를 도입·확산해 대중교통 편의도 높인다. GTX 중심의 환승센터를 2040년까지 30곳 구축해 환승 시간은 3분 미만, 환승 거리는 절반으로 단축한다.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새로운 교통수단을 지원하는 미래형 환승시설도 만든다.

국토부는 광역교통 요금 체계도 개선한다. 수도권과 지방 대도시권 일부에서 운영 중인 통합환승할인제를 2030년 전국으로 확대하고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문화 정착에 기여하는 알뜰교통카드 사용도 확대한다. 지역별 대중교통시책과 연계한 ‘지역 맞춤형 알뜰교통카드’도 도입할 계획이다. 이용자 선택권을 넓히고자 이용 시간대·좌석 등급별로 교통요금을 다양화하고 이용 유형에 맞는 다양한 정기권 상품도 출시한다. 또 탄소 중립에 발맞춰 2040년까지 광역버스를 수소·전기 등 친환경 연료 차량으로 100% 전환하기로 했다.


세종=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부 세종=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