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이재명, 野 주자와 양자 대결 모두 승리…尹과 오차범위 밖 격차

■한국갤럽-머니투데이 여론조사

李 41.9% vs 洪 39.3%

李 45.8% vs 尹 35.7%

野 대선 후보로는 洪 1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모든 야권 대선 주자와의 양자 대결에서 우위를 점한 것으로 27일 나타났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이 후보와 오차범위 내 격차를 유지했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경우 오차범위 밖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과 ‘개 사과’ 파문 등 각종 논란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이재명 대 홍준표’ 가상 양자 대결 조사 결과에 이 후보 지지율은 41.9%, 홍 후보 지지율은 39.3%로 집계됐다. ‘없음’은 15.8%, ‘모름’·'응답 거절'은 2.8%였다.

두 후보가 2주 전 같은 조사에서 각각 40.6%, 40.7%를 얻었던 것과 비교하면 이 후보는 1.3%포인트 올랐고 홍 후보는 1.4%포인트 떨어져 이 후보가 오차범위(2.6%포인트)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명 대 윤석열’ 양자 대결에서는 이 후보가 45.8%, 윤 후보는 35.7%를 기록했다. ‘없음’은 15.8%, ‘모름’·'응답 거절'은 2.4%였다.



두 후보는 2주 전에는 각각 43.0%, 40.4% 지지율을 보여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격차가 오차범위 밖(10.1%포인트)으로 벌어졌다.

관련기사



‘이재명 대 원희룡’ 양자 대결에서는 이 후보 45.8%,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30.5%였다. ‘없음’은 19.6%, ‘모름’·'응답 거절'은 4.0%로 나타났다.

‘이재명 대 유승민’ 양자 대결의 경우 이 후보 41.6%,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8.5%로 나타났다. ‘없음’은 25.7%, ‘모름’·'응답 거절'은 4.0%로 집계됐다.

한편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누가 나서는 것이 좋겠냐’를 묻는 조사에서는 홍 후보가 30.7%, 윤 후보는 25.1%, 유 후보 20.6%, 원 후보 6.3%였다.

2주 전 같은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홍 후보는 0.5%포인트, 윤 후보는 5%포인트 하락했다. 유 전 의원과 원 전 지사는 각각 2.4%포인트, 1%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유선(12.6%)·무선(87.4%) 전화 인터뷰로 실시됐다.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7.6%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한 사람이 보내는 모든 시간과 환경, 함께 있는 사람은 그 사람을 성장시킵니다. 언제 어디에 있든, 누구 곁에 있든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