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평생 남자 못 만나게 해줄게…"성관계 영상 촬영 거부한 여친 폭행한 20대 징역형

이별 통보에 욕설문자…피해자 부모에 '맞고소 하겠다' 협박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여자친구가 성관계 영상 촬영을 거부했다는 등의 이유로 폭행한 2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2단독 김구년 부장판사는 여자친구에게 데이트폭력을 가한 혐의(협박, 폭행,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A(26·남)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관련기사



A씨는 지난해 9월께 당시 사귄 지 2개월 된 여자친구가 성관계 동영상 촬영을 거부하거나 남자와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이유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여자친구와 다툰 뒤 욕설을 섞은 메시지를 25차례 전송하기도 했다. 그는 여자친구에게 이별 통보를 받자 '평생 남자를 못 만나게 하겠다. 끝까지 괴롭히겠다'며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장판사는 "(피고인이)진지한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는 점, 피고인이 피해자의 부모에게 고소를 취소하지 않으면 맞고소를 하겠다며 압박하는 전화를 한 점 등 모든 양형 조건을 참작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이주희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