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야구장 함성·구호는 위험…정부 "지키도록 조치 논의"[종합]

1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쏠(SOL)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관중이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1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쏠(SOL)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관중이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첫날인 1일 열린 프로야구 경기에서 관중들이 응원하고 함성을 지른 데 대해 정부가 우려를 표하면서 응원과 함성 금지가 지켜지지 않으면 관계부처와 협의해 조치 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일 백브리핑에서 "프로야구 경기장 내 입장과 취식이 가능하더라도 함성과 구호는 금지돼 있다"며 "문화체육관광부, 구단, 협회(KBO) 등과 이런 부분이 철저히 지켜지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해 조치하도록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손 반장은 전날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첫 경기 와일드카드결정전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일부 팬들이 응원 구호를 외치거나 함성을 지른 것이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마스크를 쓰고 있더라도 함성이나 구호를 외치면 침방울 배출이 많아지고 강해져서 마스크 차단 효과가 떨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단계적 일상회복 계획 시행 첫날이어서 이러한 문제점이 나온 것으로 보지만,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외국에서는 백신 접종자나 음성 확인자에 대해 응원 등 제한을 두지 않는 것에 대해 손 반장은 "동서양의 차이 같다"며 "아시아권에서는 마스크 감염 방지 효과에 가치를 두고 있고, 서구권은 계속 논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접종은 1차 방어막이지만 델타변이 양상을 보면 감염 예방 효과가 60%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최후 방어막으로서 마스크가 중요하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한실내체육시설 총연합회가 '방역패스'(백신패스, 접종증명·음성확인제) 반발 시위를 예고한 가운데 손 반장은 "소관 부처에서 대화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방역규제를 해제하는 과정에서 미접종자 중심으로 전파가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는 목적이기 때문에 방역패스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민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