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곳간지기·선거책사에 '이재명 측근'…개편 속도내는 민주당

'기획통'으로 불리는 김영진 의원

사무총장·선대위 총무본부장에

'新 측근' 떠오른 강훈식 의원은

전략기획위원장으로 전격 발탁

우원식·조정식·박홍근도 사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 문화 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 군인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하며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권욱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당 사무총장과 전략기획위원장에 각각 측근인 김영진 의원과 강훈식 의원을 전격 배치하면서 ‘이재명의 민주당’ 구축을 본격화했다. 이번 인선은 이 후보가 대대적인 선거대책위원회 손질을 예고한 후 나온 첫 가시적 결과다. 남은 인선도 이 후보의 뜻이 적극 반영될 수 있는 방향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송영길 대표가 사무총장에 김 의원, 전략기획위원장에 강 의원을 임명했다”고 말했다.

재선의 김 의원은 이 후보의 측근 그룹인 ‘7인회’ 멤버로 구성원 중에서도 핵심으로 통한다. 당 전략기획위원장과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낸 그는 당내에서 ‘기획통’으로 불린다. 이 후보와 대학 동문인 김 의원은 지난 2017년 대선 경선 때부터 이 후보를 지원해왔다. 재선 의원이 집권 여당의 사무총장을 맡은 것은 이례적이다. 김 의원은 당 사무총장에 더해 선대위에서도 총무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대선 전까지 선거 준비의 컨트롤타워가 될 당과 선대위의 핵심에 최측근 인사를 앉혀 장악력을 키우겠다는 이 후보의 의지가 읽힌다.



강 의원도 재선으로 이번에 선대위에 정무조정실장으로 합류하면서 신(新)측근으로 부상했다. 당 전략기획위원장과 수석대변인, 정책위 선임부의장, 대선경선기획단장 등을 역임한 그는 ‘전략통’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김 의원은 당사에서 “당과 선대위의 신속한 의사 결정이 중요하다”며 “현역 의원들은 현장을 중심으로 국민들과 함께 현장 속으로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의원 한 사람이 지역위원회 1개와 직능단체 조직 2개를 책임지고 새로운 인물 3명을 추천하도록 하는 ‘123 캠페인’을 진행하겠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강 의원도 “실시간으로 보도되는 시스템에서 기민하게 움직이겠다”고 말했다.

다만 입법을 책임지는 원내대표단은 유지된다. 이 후보가 ‘이재명표 민생 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강조한 데 따른 결과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단 유임과 관련해 “정기국회 동안 입법·예산을 더 잘 챙겨야 한다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선대위의 전반적인 윤곽도 이번 주 안에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고 대변인은 “선대위 재구성 작업을 진행하고 있고 본부 체계도 숫자를 줄여 밀도 있게 운영할 계획으로 안다”며 “추가로 본부장이나 선대위 인선은 빠른 시간 내에 단계적으로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은 기동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16개 본부를 절반 수준인 6~7개 본부로 간소화할 방침이다.

한편 공동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과 상임총괄선대본부장인 조정식 의원, 후보 비서실장인 박홍근 의원은 이날 “오직 이 후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선대위직을) 내려놓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전날 윤관석 사무총장과 박완주 정책위의장 등 주요 정무직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 의사를 표명한 지 하루 만이다.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주재현 기자
joo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한 사람이 보내는 모든 시간과 환경, 함께 있는 사람은 그 사람을 성장시킵니다. 언제 어디에 있든, 누구 곁에 있든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