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만취女에 뺨 맞자 머리채 잡은 경찰…"과잉대응" vs "경찰도 사람"

/사진=유튜브 캡처


부산에서 주취자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술에 취한 여성의 머리채를 붙잡고 흔드는 영상을 두고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거세다.



25일 유튜브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한 만취한 여성이 길거리에 앉아서 신발을 던지고 팔을 휘두르는 등 소란을 피우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2명 중 한 명이 이 여성의 뒷머리를 잡고 좌우로 흔드는 모습이 담겼다. 여성은 자신의 머리채를 잡은 경찰관의 얼굴에 주먹을 휘두르기도 한다.

관련기사



해당 영상을 촬영한 유튜버는 영상을 통해 "도로에서 소란을 피우던 주취자가 먼저 출동한 경찰관의 뺨을 때렸고 이어 경찰관이 머리채를 잡고 흔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에 대해 부산경찰청은 26일 "출동 현장에서 부적절한 대응을 한 서면 지구대 소속 A경찰관에 대해 우선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감찰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저럴거면 경찰이 왜 있는건가", "주취자가 먼저 잘못된 행동을 했어도 올바르지 못했다" 등 경찰의 행동을 지적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다른 부류의 네티즌들은 "경찰 뺨을 먼저 때리는 건 잘한거냐", "경찰도 사람이다", "술 먹고 저게 무슨 행동이냐" 등 만취 여성을 비판하는 의견을 내놨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