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스쿨존서 소주병 입에 물고 질주…한 시민이 막았다 [영상]

/유튜브 캡처


소주병을 입에 물고 술을 마시며 운전을 한 남성이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게다가 당시 해당 운전자가 음주운전을 하며 교통법규를 다수 어긴 장소는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순간 이었다.

/유튜브 캡처


지난 11월3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5만 건 블박(블랙박스)을 본 한문철 변호사도 처음 본 영상. 역대급 음주운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11월 26일 오전 10시쯤 서울 동작구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A씨는 "병나발을 불면서 운전한 음주운전 현행범을 검거했다"며 "(상대방이) 난폭운전과 위협운전을 해 차를 멈춰 세웠는데 인생까지 포기하셨는지 소주병을 입에 물고 얘기를 하시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관용적 표현이 아니라 실제로 차에서 소주를 드시면서 운전을 하셨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어 “터널에서 나란히 주행할 때 소주병을 들고 마시면서 운전하는 걸 목격했다”며 "차 세우라는 제 말이 뭔 말인지 못 알아듣는다는 듯이 웃고 도망가더라. 혀가 꼬여 있어서 뭐라 하지는 못 알아들었다"고 했다.

/유튜브 캡처


A씨는 “(상대 차량을) 한쪽으로 멈춰 세웠는데 (골목으로)도주했다"며 “다행히 골목에서 멈춰 세웠고, 경찰에 인계했다. 알코올 수치가 면허취소 수치였고, 현행범으로 붙잡혀 갔다. 너무 아찔했던 순간”이라며 “이후 동작경찰서 교통조사계 경찰분과 통화했는데, 음주운전 및 보복운전, 음주 측정 거부 등 공무집행 방해로 입건 예정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서 A씨는 "(상대 운전자가) 과속하고 신호 위반한 곳은 등교 시간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이었다"며 "술을 마시면서 운전을 하는 모습은 정말 칼을 들고 있는 살인자를 보는 것처럼 경악스러웠다. 막아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아 제 차고 뭐고 아무 생각 없이 쫓았던 것 같다"고 했다.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정말 큰일 날 뻔했다. 이렇게 시민 분들이 (음주운전을) 발견했을 때는 막아야 한다. 그래야 진짜 끔찍한 대참사, 비극을 막을 수 있다"며 "음주 운전자분도 이분께 감사하다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진들도 “술 먹으면서 운전하는 사람 처음 보네, 역대급”, “제보자분 큰일 하셨다”, “정말 여러사람 살리셨다”, “용기에 박수 보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