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2주 만에 돌아온 손흥민, 천금 같은 동점 골…시즌 7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는 손흥민. /AFP연합뉴스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2주 만에 돌아온 손흥민(29·토트넘)이 강호 리버풀을 상대로 천금 같은 동점 골을 터뜨리며 팀의 무패 행진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20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1대 2로 밀리던 후반 29분 동점 골을 넣었다. 시즌 7호 골이다.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토트넘은 리버풀과 2대 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번 경기는 손흥민이 2015년 토트넘 입단 이후 300번째 공식전이어서 의미가 더 했다. EPL에선 211번째 경기였다. 손흥민은 최근 3경기에서 3골 1도움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단은 이날 2주 만에 경기에 나섰다. 지난 5일 노리치시티와의 경기 이후 토트넘에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줄줄이 경기가 취소됐다. 코로나19 확진자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지 매체들은 손흥민도 그 중 한 명이라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투톱을 앞세운 토트넘은 전반 13분 케인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 35분 디오구 조타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후반 24분엔 로버트슨의 역전 골까지 나왔다.

토트넘을 구한 건 손흥민이었다. 후반 29분 해리 윙크스의 긴 스루패스가 들어오자 리버풀의 알리송 골키퍼가 페널티 지역 밖으로 미끄러지며 차 내려 했으나 그대로 흘러버렸다. 손흥민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골 지역 왼쪽에서 침착하게 왼발 슛을 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32분 리버풀의 로버트슨이 거친 태클로 퇴장되며 수적 우세를 점했으나 역전 골을 만들어내진 못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치열한 경기였다. 마지막엔 더 뛸 수 없겠다고 느낄 정도로 힘들었다”며 “경기를 끝낼 기회가 있었는데 이기지 못해서 결과가 실망스럽고 팀에 미안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세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