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가트너 “지난해 삼성전자 반도체 매출 세계 1위 달성할 것”



삼성전자가 지난해 반도체 매출 세계 1위를 달성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지난해 삼성전자가 2018년 이후 처음으로 미국의 인텔을 제치고 반도체 매출 세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가트너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반도체 매출은 전년보다 31.6% 증가한 759억5,000만달러(약 90조3,000억원)로, 731억달러를 기록한 인텔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13.0%, 인텔이 12.5%다.

관련기사



삼성전자는 2018년 반도체 매출 1위였으나, 2019년 인텔에 정상을 내준 뒤 2년 연속 2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1위 자리를 되찾은 것은 전 세계적으로 메모리 수요가 늘어난 데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가트너는 "원격 작업 및 학습 수요 등으로 시장 수요가 급증하면서 메모리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반면 지난해 인텔은 전년보다 0.5% 성장하는 데 그쳐 상위 25개 반도체 업체 가운데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 매출은 전년보다 40.5% 늘어난 363억2,600만달러로 전년에 이어 3위에 랭크됐다. 이어 미국 마이크론과 퀄컴이 전년과 동일한 각각 4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은 전년보다 25.1% 증가한 총 5,835억달러를 기록해 처음으로 5천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가트너 관계자는 “강한 수요와 물류 및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반도체 평균 판매가격이 상승해 전체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강해령 기자
h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