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이슈

㈜레티튜 팀, ‘한양대 글로벌 챌린저 스타트업’ 프로그램 우승




이날 우승을 차지한 ㈜레티튜 팀이날 우승을 차지한 ㈜레티튜 팀



지난 13일 한양대학교 HIT 관에서 진행된 ‘한양대 글로벌 챌린저 스타트업’ 프로그램에서 글로벌 에듀테크 기업 ㈜레티튜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한양대 글로벌 챌린저 스타트업’ 프로그램은 창업에 관심 있는 한양대학교 학생과 창업자를 대상으로 한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오전과 오후 일정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오전에는 글로벌 마케팅 강의와 해외 인재 네트워킹이 진행되었고, 오후에는 참가팀의 창업 아이디어를 검증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영철 부회장(에스큐빅엔젤스)과 장성환 대표(베론글로벌)가 멘토로 참여했으며, 최원만 대표(예스튜디오)가 특강사로 참여했다.

㈜레티튜는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한 에듀테크 스타트업으로, 미국 정규 교육 과정에 맞춘 다양한 학습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학생과 선생님을 포함한 사용자들이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정리할 수 있는 공간인 ‘The Pond’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한양대학교에 재학 중인 5명의 인턴 사원들이 ㈜레티튜 대표로 참가했다. 이들은 최원만 대표의 마케팅 강의를 수강한 후, 당일 매칭된 미국 글로벌 인재들과 사업 계획 발표를 준비했다. 발표에서 이들은 ㈜레티튜의 서비스와 비전을 소개하고, 콘텐츠, 디자인, 개발 그리고 마케팅 부문에 대한 특장점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베론글로벌 장성환 대표는 인턴들의 팀워크와 현지 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우승팀 선정 이유로 꼽았다. 장 대표는 "짧은 준비 시간에도 불구하고 완성도 높은 결과를 만들어냈다. 앞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성을 유지하고, 구성원 개개인이 가진 역량을 제대로 발휘한다면 충분히 성공적인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레티튜 기획팀 박준형 인턴은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한 스타트업 입장에서 현지인들의 생각을 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글로벌 멘토와 인재들을 통해 미국에서의 시장성을 검증 받을 수 있어 좋았다”고 전하며, "짧은 시간이지만 열심히 준비했는데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어 뿌듯하다. 멘토링 내용을 바탕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우승 소감을 남겼다.

이날 글로벌 인재로 참가한 Rebecca Nour는 “참가자 모두가 서로 다른 문화에 대해 이해하고 인사이트를 얻어갈 수 있는 흥미로운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레티튜의 서비스와 관련해서는 “학습 자료 뿐만 아니라 사용자에게 도움되는 여러 기능들이 인상 깊었다”며 “기존의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과는 완전히 다르다. 단순한 학업적 도움을 넘어, 진학 로드맵과 미래 설계를 원하는 학생들에게 매우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레티튜의 The Pond 서비스는 오는 3월 출시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레티튜 홈페이지나 전화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동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