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올 설연휴엔 국립묘지 '현장 참배' 제한...'온라인 참배'로 대체 운영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불기파한 조치

현충원, 호국원 등 국립묘지 출입통제

기일 등의 경우 사전예약시 현장참배 허용

이장은 제한되지만 안장은 정상 운용키로

설경 속의 국립서울현충원의 현충문 일대 모습/사진제공=국립서울현충원설경 속의 국립서울현충원의 현충문 일대 모습/사진제공=국립서울현충원




현충원 및 호국원 등 전국 12개 국립묘지가 설 연휴기간인 오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현장 참배’ 가 아닌 ‘온라인 참배서비스’ 방식으로 대체 운영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방역차원의 조치다.

국가보훈쳐는 21일 이 같은 내용의 설 연휴 국립묘지 운용 방안을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기간중 현충원(서울, 대전)과 호국원(영천, 임실, 이천, 산청, 괴산, 제주), 민주묘지(3·15, 4·19, 5·18), 신암선열공원에서 현장 참배가 제한된다. 특히 국립묘지의 야외묘역, 봉안당, 위패봉안소 등에 대해 출입 자체가 통제된다. 제례실·참배객 대기실·휴게실·식당 등 실내 편의시설 운영과 순환버스 운행도 해당 기간중 중지된다.



보훈처는 다만 야외묘역의 현장 참배에 대해서는 안장되신 분의 기일 등 불가피한 경우에 한해 사전예약을 받아 제한적으로 허용할 예정이다. 또한 작고하신 분에 대한 당일 국립묘지 안장업무는 정상 운영되며 이장 업무만 중지된다.

관련기사



남궁선 국가보훈처 보훈예우국장이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가보훈처 기자실에서 '설 연휴 국립묘지 운영'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보훈처남궁선 국가보훈처 보훈예우국장이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가보훈처 기자실에서 '설 연휴 국립묘지 운영'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보훈처


보훈처는 해당기간중 유족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온라인 참배서비스’를 확대·시행하기로 했다. 우선 오는 24일부터 국립묘지 누리집에 ‘온라인 차례상’을 구축해 유족들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아울러 국립묘지 의전단이 유족들로부터 오는 27일까지 신청을 받아 ‘헌화·참배 사진 전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는 고인이 되신 국가유공자에게 헌화 및 참배하는 사진을 국립묘지 의전단이 찍어 유족에게 전송하는 서비스다.

보훈처는 각 국립묘지 누리집에 있는 ‘온라인 추모관’을 통해 직접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 참배’와 ‘추모의 글쓰기’ 등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오는 27일 오전 10시에 현장 참배를 못하는 유족을 대신해 각 국립묘지 전 직원이 현충탑에서 동시에 헌화·참배하는 추모행사를 진행하고 누리집에 게시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이번 국립묘지 온라인 참배서비스 운영은 코로나19 상황 하에 국립묘지를 방문하는 보훈가족 등의 안전을 위해 방역 당국과 긴밀한 협의 끝에 내린 불가피한 조치로, 다소 불편하더라도 양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각 국립묘지 누리집에 접속하거나 국립묘지에 전화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민병권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