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운동 못했다더니…윤석열, 벤츠프레스에 "아유 어깨가" [영상]

/유튜브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유명 헬스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다양한 근력 운동을 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정치 입문 뒤엔 운동을 거의 못했다고 밝힌 윤 후보는 레그프레스, 벤치프레스 등을 체험했다.

유튜브 채널 '헬창TV'는 지난 25일 '윤석열 대통령 후보 3대 측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윤 후보와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의 한 헬스장에서 촬영된 것이다. 윤 후보는 '평상시 운동을 즐겨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시간이 날 때 걷기를 자주 하는 편이다. 높은 산보다는 평지나 구릉 같은 데를 걷는다"며 "집 근처 헬스장에서는 트레드밀에 각도를 올려서 하거나 자전거, 스쿼트 등을 한다"고 답했다.



그는 가장 먼저 허벅지 힘으로 중량을 밀어올리는 레그프레스를 도전 했다. 처음에는 무게를 달지 않은 상태에서 밀어 올렸다. 윤 후보가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하자 중량을 100㎏까지 올렸고 6번 반복했다.

관련기사



이후 상체 운동인 벤치프레스로 자리를 옮겼다. 원판을 달지 않고 빈 봉(20㎏)으로 3번 밀었다. 봉을 내려놓은 뒤에는 왼쪽 어깨를 부여잡고 "아유, 어깨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헬스 체험을 마친 윤 후보는 “코로나가 오기 전에는 운동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코로나 이후에는 산보 정도 했는데 정치를 시작하고 나선 전혀 운동하지 못했다”며 “실내체육시설에 와서 운동을 하니 땀도 좀 나고 기분이 상큼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실내 피트니스 센터를 방문해 실내체육시설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마치고 직접 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윤 후보는 실내체육시설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윤 후보는 “(실내체육시설) 영업시간 제한은 불합리하다”며 “실내공기 정화를 위한 장치들을 정부가 빨리 지원해야 한다. 영업시간 제한만이라도 먼저 과감하게 제한을 풀어나가는 방침으로 가야 된다”고 했다.

그는 해결 방안으로 “실내공기 정화 시설을 국가 SOC 인프라처럼 생각해서 거기에 최우선을 두고 시간제한만이라도 먼저 과감하게 제한을 풀어나가는 방침으로 가야 된다”고 제시하면서 “헬스클럽은 운영하는 분들 입장에서 경제활동이다. 그걸 제한하려면 합리적 근거를 제시해야 하는데 합리적 근거 제시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